졸업생

재학생·졸업생 격차 커질까…주요大 수시 기준 완화 / 연합뉴스TV (YonhapnewsTV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연합뉴스TV 작성일20-06-26 00:00 조회13회 댓글0건

본문



재학생·졸업생 격차 커질까…주요大 수시 기준 완화

[앵커]

코로나19로 등교 수업이 미뤄진 재학생들과 재수생들의 6월 모의평가 가채점 성적에 큰 차이가 없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.

대학들은 고3을 위한 수시 평가 기준 완화 방침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.

신새롬 기자의 보도입니다.

[기자]

코로나19로 등교수업이 늦어진 올해, 수능도 2주 연기됐습니다.

미뤄진 등교로 재학생이 불리할 것이란 예측도 나왔지만, 6월 모의평가 가채점 결과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었다는 분석입니다.

오히려 중상위권 학생들은 재학생 성적이 상승해, 재수생과의 격차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.

[이만기 / 유웨이교육평가연구소장] "고3의 경우 불리하다고 얘기했지만, 학교를 안 가면서 중상위권 재학생들은 오히려 더 학교 진도에 구애받지 않고 수능 준비를 했기 때문에 폭이 좁아진다고…"

서울 주요 대학들은 수시모집 전형 평가방안 수정안을 속속 발표했습니다.

연세대는 학생부 비교과 활동 중 고3 영역을 평가 대상에서 제외했고, 서울대는 수시 지역균형선발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낮췄습니다.

학생부 서류평가에서 코로나19 이전보다 축소된 활동에 대해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취지인데, 기존 안대로 준비해 온 수험생 사이 형평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.

[임성호 /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] "어떤 학교는 결과적으로 보면 비교과가 중요해지기도 하고, 어떤 학교는 비교과를 안본다 하기도 하고, 갑작스럽게 대학들이 바꿈으로 인해서 유불리 문제가 발생했고…"




또 올해 입시에서는 온라인 수업을 이유로 2학기 휴학 후 반수에 도전하는 학생들도 전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.

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. (romi@yna.co.kr)




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: 카톡/라인 jebo23

(끝)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67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xn--vf4b2h386ccoa.com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